작성일 : 08-10-28 09:04
[업계소식] 케이블업계, 인터넷전화 40만명...
 글쓴이 : 플러스
조회 : 4,049  

이달 말 인터넷전화 번호이동제 시행에 발맞춰 케이블TV 업계가 인터넷전화 마케팅 본격화에 나서며 연내 40만 가입자를 넘어서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케이블 업계가 인터넷전화서비스 제공을 위해 공동 설립한 한국케이블텔레콤(대표 박영환, 이하 KCT)은 27일 케이블인터넷전화 가입자에게 공급할 무선단말기를 출시, 본격적인 시장공략 채비에 나섰다고 밝혔다.

케이블 업계는 그동안 가정에서 쓰던 전화기를 그대로 이용할 수 있도록 MTA(Multimedia Terminal Adapter)를 무상으로 공급하거나 유선 IP폰을 공급해 왔으나, 인터넷전화 수요가 확산됨에 따라 가정에서 핸드폰처럼 무선으로 통화할 수 있는 와이파이(WI-FI)폰과 DECT(Digital Enhanced Cordless Telecommunications)폰 단말기를 추가해 가입자 선택의 폭을 넓혔다.



무선 인터넷전화 서비스는 케이블TV방송국(이하 SO)들과 협의를 거쳐 11월부터 상용서비스에 들어갈 전망이다.

KCT는 현재 18만 5천여 인터넷전화 가입자를 확보중이며, 이번 전용단말기 출시와 함께 번호이동제로 탄력이 붙으면 연내 40만 가입자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KCT 박영환 대표는 “지역마케팅이 발달한 케이블사업자들이 번호변경 없이 저렴한 전화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인터넷전화의 강점을 적극 알려나간다면 내년도에는 200만 가입자 유치도 가능할 것”이라 설명했다.

각 SO들의 움직이도 바빠지고 있다.

SO들은 119긴급전화 위치정보 제공 기능 등 긴급통화 서비스 지원을 위해 KCT LS(Location Server) 시스템 구축을 완료하고, 번호이동 기간 단축을 위한 점검을 마쳐놓은 상태다.

CJ헬로비전(대표 변동식)은 기존 070 번호 이용 고객이나 신규고객에게 번호이동 서비스를 원활하게 제공하기 위해 ‘번호이동 전담 TFT’를 가동한다.

또한 국내 최대 디지털케이블TV 가입자를 확보하고 있다는 자산을 활용, 디지털케이블TV ‘헬로TV`와 초고속인터넷 ’헬로넷‘, 그리고 인터넷전화 세 가지 상품을 묶은 ’헬로세트‘ 보급에 적극 나선다는 계획이다.

최근 전용 인터넷전화단말기와 정액제 요금을 출시한 씨앤앰(대표 오규석)도 번호 이동 시스템과 관련된 교육을 직원 및 콜센터 상담원, 설치기사 등을 대상으로 실시했다.

번호 이동 운영 지침, 업무 처리 프로세스, 전산 처리 등 실무 교육을 진행하고 교육 자료를 사내 동영상 교육 사이트를 통해 전사적으로 공유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

HCN(대표 강대관)은 현재 기본료 9,900원에 시내·외 무제한 무료통화를 제공하고 있으며, 번호이동 도입을 계기로 소비자의 기호에 맞는 맞춤형 정액제 요금을 확대할 계획이다.

현재 5만여 인터넷전화 가입자를 확보하고 있는 티브로드(대표 오용일)도 저렴한 통화요금을 내세워 가계통신비 절감을 원하는 가입자 설득에 적극 나설 계획이다.

전자신문인터넷 조정형기자 jenie@etnews.co.kr

http://www.etnews.co.kr/news/detail.html?id=200810270100

 
   
 


Warning: Unknown: write failed: Disk quota exceeded (122) in Unknown on line 0

Warning: Unknown: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files).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save_path is correct (../data/session) in Unknown on line 0